하루한끼



하루두끼였던 토요일


토요일 점심에 외식으로 샤브샤브를 먹었습니다. 가끔 외식도 합니다.
그리곤 이마트에서 회와 생물아귀를 샀죠.
생물아귀는 지리로 해서 먹었는데, 여러번 씻은 다음, 다진마늘과 대파만 썰어넣어 끓였습니다.
싱싱하면 비린내 없어요. 이거저저 넣으면 더 맛 없습니다.

일요일에는 뭘 먹었는지 기억이... 하여간 많이 먹었습니다.
자연드림 군만두를 튀겼고, 떡볶이 소스를 만들어 찍어 먹었습니다.
떡볶이 소스는 물 조금에 고추장 한수저, 고춧가루 한수저를 기본으로 끓이다 있는 채소를 추가하면 됩니다.
양파, 양배추, 대파 다 좋습니다.
양파와 집에 쌈채소가 있어서 상추, 깻잎 기타 모듬 쌈채소를 넣었습니다.

저녁에 하이트 맥주와 포스틱도 한봉지 먹었고, 하루 종일 배들어간 적이 없게 먹었습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